특이한

TV에서 용연향을 본 적이 있다. 혹은 용연향, 엠벌리스, 어부는 “빈손으로 터벅터벅 발길을 돌렸으나 얕은 해변에 정체불명의 덩어리가

  © gettyimageskorea , 나무위 키 , BBC 용연향(Ambergris)은 돌처럼 생겼으나 질기고 왁스질이며 가연성이 있다. 정확히는 수컷 향고래의 똥(배설물) 혹은 토사물로 향고래의 내장 속에서 생성되는… 더 보기 »TV에서 용연향을 본 적이 있다. 혹은 용연향, 엠벌리스, 어부는 “빈손으로 터벅터벅 발길을 돌렸으나 얕은 해변에 정체불명의 덩어리가